사색과 방황 285

♤ 관상(觀相)과 심상(心相)

♤ 관상(觀相)과 심상(心相) 사람은 누구나 좋은 얼굴을 가지기를 願한다. 觀相을 잘 믿지 않는 사람도 누가 "當身 觀相이 좋다"고 하면 금세 입이 헤 벌어진다. 백범 김구 선생이 젊었을 때의 일이다. 청년 김구는열심히 공부해서 과거시험에 응시했지만 번번이 낙방했다. 당시엔 인맥과 재물이 없으면 출세할 수 없는 시절이었다. 아버지는 아들에게 밥벌이라도 하려면 관상이라도 배워보라고 권했다. 김구는 ‘마의상서’라는 관상책을 구해 독학했다. 어느 정도 실력을 연마한 그는 거울을 갖다 놓고 자신의 관상을 보았다. 가난과 살인, 풍파, 불안, 비명횡사할 액운이 다 끼어 있었다. 최악의 관상이었다. "내 관상이 이 모양인데 누구의 관상을 본단 말인가!" 때마침 장탄식 하던 김구의 눈에 책의 마지막 구절이 들어왔다...

사색과 방황 2023.01.10

送年所感

送年所感 세월의 강물이 한 굽이 끝을 휘돌아 새 굽이로 또 흘러 가네요. 강물위로 하얀 물안개가 김서리듯 일어나고 망설이던 그리움이 물결따라 퍼져 갑니다. 이제 우리 壬寅年의 아름다운 기억들과 가슴벅찬 감동들은 추억의 베낭속에 고이 간직하고 다시 또 癸卯年 새해 새로운 희망을 향해 힘차게 떠나 가자구요! 울님들,새해 복 많이 받으시고 활짝 웃음속에 다시 또 만나요!!!

사색과 방황 2023.01.08

우동 한 그릇/구리 료헤이(栗良平)

우동 한 그릇/구리 료헤이(栗良平) 여러번 읽게 되는 가슴 훈훈한 단편소설ᆢ 제목 : 우동 한 그릇 / 구리 료헤이(栗良平)의 단편소설 해마다 섣달 그믐날이 되면 일본의 우동집들은 일년 중 가 장 바쁩니다. 삿포로에 있는 우동집 도 이 날은 아침부터 눈코 뜰새 없이 바빴습니다. 이 날은 일년중 마지막 날이라서 그런지 밤이 깊어지면서 집으로 돌아가는 사람들의 발걸음도 빨라졌습니다. 그러더니 10시가 지나자 손님도 뜸해졌습니다. 무뚝뚝한 성격의 우동집 주인아저씨는 입을 꾹 다문채 주방의 그릇을 정리하고 있었습니다. 그리고 남편과는 달리 상냥해서 손님들에게 인기가 많은 주인여자는 "이제 두 시간도 안되어 새해가 시작되겠구나. 정말 바쁜 한 해였어."하고 혼잣말을 하며 밖에 세워둔 간판을 거두기 위해 문쪽으로 ..

사색과 방황 2022.12.30 (3)

희망은 긍정적인 생각에서 시작된다

■희망은 긍정적인 생각에서 시작된다■ 커다란 굴뚝이 완성되고, 사람들은 그걸 짓기 위해 설치했던 작업대를 제거하고 있었다.지붕에는 마지막 한 사람만이 남아 마무리 작업을 하고 있었다. 그는 밧줄을 타고 내려오기로 되어 있었다. 그러나 작업대를 모두 제거한 후에야, 꼭대기에 밧줄을 남겨놓는 걸 잊어버린 사실을 알게 되었다. 큰일이었다. 그렇다고 작업대를 다시 설치할 수도 없는 일이었다. 한다 해도 몇일은 걸려야 가능한 일인데... 지붕위에 혼자 남은 작업자는, 두려워서 어쩔 줄 몰라했다. 그렇다고 지붕에서 뛰어내릴 수도 없는 일이었다. 사람들이 모여들었지만 그다지 뾰족한 수가 나오지 않았다. 밧줄을 굴뚝까지 던져 올릴 수만 있다면... 누구보다도 가족들이 발을 동동 구르며 안타까워했다. 시간은 자꾸 흐르고..

사색과 방황 2022.10.30

최고의 인생 / 나태주

최고의 인생 / 나태주 날마다 맞이하는 날이지만 오늘이 가장 좋은 날이라 생각하고 지금 하는 일이 가장 좋은 일이라 생각하고 지금 먹고 있는 음식이 가장 맛있는 음식이라고 여기고 지금 만나고 있는 사람이 가장 아름다운 사람이라고 생각한다면 당신의 인생 하루하루는 최고의 인생이 될 것이다. 오늘은 남아 있는 내 삶 중 가장 젊은 날입니다. 새롭게 주어진 소중한 하루 하루가 최고로 좋은 날 되었으면 좋겠습니다 ♡

사색과 방황 2022.09.10

리더십과 파트너십

?본받아야 할 "리더십과 파트너십" 알래스카를 여행하면 눈과 귀에 가장 많이 다가오는 단어가 ’스워드(Seward)’입니다. ’스워드’라는 항구도시가 있고, ’스워드 하이웨이’라는 고속도로도 있습니다. 마치 한국에서 ’세종’이라는 이름이 여기저기 쓰이는 것과 같습니다. 잘 알려진 대로 알래스카는 1867년 미국 정부가 제정 러시아에게 720만 달러를 주고 사들인 땅입니다. 요새 우리 돈으로 단순히 환산하면 70억 원 정도이니 강남 아파트 두세채 정도면 너끈히 지불할 수 있는 부동산입니다. 그러나 145년 전의 달러 가치로 보면 미국정부가 부담하기에 벅찬 거액이었다고 합니다. 알래스카 매입을 주도한 인물이 윌리엄 스워드(William Seward) 국무장관입니다. 그런데 아직 광대한 서부개발도 이뤄지지 않..

사색과 방황 2022.08.0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