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글 3303

♤ 관상(觀相)과 심상(心相)

♤ 관상(觀相)과 심상(心相) 사람은 누구나 좋은 얼굴을 가지기를 願한다. 觀相을 잘 믿지 않는 사람도 누가 "當身 觀相이 좋다"고 하면 금세 입이 헤 벌어진다. 백범 김구 선생이 젊었을 때의 일이다. 청년 김구는열심히 공부해서 과거시험에 응시했지만 번번이 낙방했다. 당시엔 인맥과 재물이 없으면 출세할 수 없는 시절이었다. 아버지는 아들에게 밥벌이라도 하려면 관상이라도 배워보라고 권했다. 김구는 ‘마의상서’라는 관상책을 구해 독학했다. 어느 정도 실력을 연마한 그는 거울을 갖다 놓고 자신의 관상을 보았다. 가난과 살인, 풍파, 불안, 비명횡사할 액운이 다 끼어 있었다. 최악의 관상이었다. "내 관상이 이 모양인데 누구의 관상을 본단 말인가!" 때마침 장탄식 하던 김구의 눈에 책의 마지막 구절이 들어왔다...

사색과 방황 2023.01.10

送年所感

送年所感 세월의 강물이 한 굽이 끝을 휘돌아 새 굽이로 또 흘러 가네요. 강물위로 하얀 물안개가 김서리듯 일어나고 망설이던 그리움이 물결따라 퍼져 갑니다. 이제 우리 壬寅年의 아름다운 기억들과 가슴벅찬 감동들은 추억의 베낭속에 고이 간직하고 다시 또 癸卯年 새해 새로운 희망을 향해 힘차게 떠나 가자구요! 울님들,새해 복 많이 받으시고 활짝 웃음속에 다시 또 만나요!!!

사색과 방황 2023.01.0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