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6 9

로마서 7장

롬 7:14~25 14. 우리가 율법은 신령한 줄 알거니와 나는 육신에 속하여 죄 아래에 팔렸도다15. 내가 행하는 것을 내가 알지 못하노니 곧 내가 원하는 것은 행하지 아니하고 도리어 미워하는 것을 행함이라16. 만일 내가 원하지 아니하는 그것을 행하면 내가 이로써 율법이 선한 것을 시인하노니17. 이제는 그것을 행하는 자가 내가 아니요 내 속에 거하는 죄니라18. 내 속 곧 내 육신에 선한 것이 거하지 아니하는 줄을 아노니원함은 내게 있으나 선을 행하는 것은 없노라19. 내가 원하는 바 선은 행하지 아니하고 도리어 원하지 아니하는 바 악을 행하는도다20. 만일 내가 원하지 아니하는 그것을 하면 이를 행하는 자는 내가 아니요 내 속에 거하는 죄니라21. 그러므로 내가 한 법을 깨달았노니 곧 선을 행하기..

사색과 방황 2024.06.19

오호라 나는 곤고한 사람이로다

롬 7:14~2514. 우리가 율법은 신령한 줄 알거니와 나는 육신에 속하여 죄 아래에 팔렸도다15. 내가 행하는 것을 내가 알지 못하노니 곧 내가 원하는 것은 행하지 아니하고 도리어 미워하는 것을 행함이라16. 만일 내가 원하지 아니하는 그것을 행하면 내가 이로써 율법이 선한 것을 시인하노니17. 이제는 그것을 행하는 자가 내가 아니요 내 속에 거하는 죄니라18. 내 속 곧 내 육신에 선한 것이 거하지 아니하는 줄을 아노니원함은 내게 있으나 선을 행하는 것은 없노라19. 내가 원하는 바 선은 행하지 아니하고 도리어 원하지 아니하는 바 악을 행하는도다20. 만일 내가 원하지 아니하는 그것을 하면 이를 행하는 자는 내가 아니요 내 속에 거하는 죄니라21. 그러므로 내가 한 법을 깨달았노니 곧 선을 행하기 ..

사색과 방황 2024.06.19

春風秋霜

●[춘풍추상ㅣ春風秋霜] 인격 수양에 힘쓰고 남에게 관용을 베푸는 자세. 春(봄 춘) 風(바람 풍) 秋(가을 추) 霜(서리 상).채근담(菜根譚)에 나오는 ‘대인춘풍 지기추상(待人春風 持己秋霜)’의 줄인 말로, 남을 대할 때는 봄바람과 같이 부드럽게 하고, 자신을 대할 때는 가을 서리처럼 엄격해야 한다는 뜻이다. 자신의 인격 수양에 힘쓰고 남에게 관용을 베푸는 자세의 중요성을 강조할 때 쓰인다. 자신을 엄격히 대하며 인격 수양에 힘쓰고 남에게 관용을 베푼다면, 여러 사람에게 존경을 받게 되고 미움을 사는 일이 없다는 뜻이다.  이와 같은 뜻의 사자성어로는 자신에게는 박하게 남에게는 후하게 한다는 뜻의 ‘박기후인(薄己厚人)’, 남에게 자비로우면 적이 없다는 뜻의 ‘자비무적(慈悲無敵)’이 있다. 또한 남의 잘못..

사색과 방황 2024.06.15

물망초 사랑

여러분은 물망초를 어떻게 기억하고 있으신가요? 아니 물(勿), 잊을 망(忘), 풀 초(草)라는 의미를 가진 '물망초'라는 이름과, 'Forget-Me-Not'이라는 영어 이름을 가진 물망초는, 그 꽃말 또한 '나를 잊지 마세요'입니다.  물망초 사랑/이수진 세월이 흐른후에도 나를 기억해줘요나떠난 후에도 사랑했던 기억을 지우지를 말아요그대의 가슴에 얼굴을묻고 사랑을 꿈꾸었지만물망초 사랑은 어쩔수없이 가야할길 따로있네나지금 떠나고나면 우린 남이되나요그많은 추억을 간직한쳬 우리는 남이되고 마나요흐르는 눈물에 젖은꿈안고 이렇게 떠나가지만그대의 가슴에 영원히남아 물망초로 피어나리 https://youtu.be/Fzk4HT5608Y?si=XLNSGEoxrz4_Bd4H

활동과 취미 2024.06.10

Freedom, Not Free

보은(報恩)90세가 된 미국인 할아버지는 손녀 하나만 바라보고 그녀를 양육하며 일생을 살아 오셨습니다. 아들과 며느리는 이혼하고 아들과 손녀 셋이서 단란하게 살았지만 아들이 먼저 하늘 나라로 가면서 어린 손녀를 할아버지 혼자 양육하게 되었습니다.늘 건강하시던 할아버지가 최근에 들어 옆구리를 잡고 힘들어 하시는 모습을 보며 왜 그 러시냐고 물어보았더니 할아버지가 20대에 6.25 한국전쟁에 파병되어 중공군과 싸우다가 옆구리에 총을 맞았는데 당시 의술로는 그냥 총알을 몸에 지닌 채 사는 것이 좋을 것 같다는 의사의 판단으로 지금까지 그냥 지내오셨다고 말씀 하셨습니다.나이가 들고 면연력이 약해지니 그로 인한 여러가지 몸의 상태가 안 좋으시다는 말씀을 들은 손녀는 수술을 해드리고 싶은 마음이 간절했지만 미국 병..

사색과 방황 2024.06.06

Merci Cherie[메르시 쉐리] - ‘별이 빛나는 밤에' 시그널 뮤직

o Merci Cherie( 고마워요 내사랑 ) - Frank Pourcelo Frank Pourcel(프랑크 프루셀)악단이 연주하는 MBC ‘별이 빛나는 밤에' 시그널 뮤직 Merci Cherie[메르시 쉐리]입니다. Merci는 고맙다는 말이고 Cherie는 달링이나 허니처럼 사랑하는 사람의 애칭이며 Merci Cherie(메르시 쉐리)는 프랑스어로 "고마워요 내사랑" 입니다. 1966년의 'Magnifique'와 72년의 'Girls'를 함께 수록한 노래로 많은 사람들이 연주하고 노래했지만 푸르셸의 연주가 가장 많은 사랑을 받고 있다고 합니다. 특히 1980년대에 국내에서 대히트 했던 작품으로 원래는 70년대 유로비젼 송 콘테스트 입상곡으로 알려진 칸쵸네이다. o Frank Pourcel (프랑크 ..

활동과 취미 2024.06.03